홈 > 지구촌뉴스 > 이슈/사건
이슈/사건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공화국' 현실

멜앤미 0 91

182.jpg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달리트 계급의 30대 여성 A씨는 지난달 우타르프라데시주 필리히트 지역에서 남성 3명에게 끔찍한 공격을 받았다는데, 이번 사건은 피해 여성이 달리트 계급이라는 점에서 더욱 사회적 이목을 끌었다. 달리트 계급은 인도 카스트제도에서 불가촉천민으로 불리는 최하위층 계급을 의미하는데, 인도 여성 인구의 16%를 차지하는 달리트 여성은 성범죄자들에게 가장 쉽게 노출되는 취약계층이다. 달리트 계급의 성폭행 생존자들은 경찰 조사 지연, 사회적 낙인 등 사법권에서 다른 계급에 비해 훨씬 높은 장벽에 직면해 있는데, 역시나! 해당 사실을 신고하고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경찰 측은 이를 받아주지 않았고, 사건이 발생한 지 10일이 지난 지난달 24일, 그녀는 해당 지역 경찰청장을 직접 찾아가 서면 항의서를 접수했고 그제야 수사가 시작됐다. 더불어 피해자는 경찰이 수사를 시작한 이후에 집단 성폭행 등 특수 강간을 다루는 인도 형법 조항이 아닌 일반 강간 조항만 적용했다고 주장했다. 아직 경찰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실의에 빠진 여성은 최근 드라우파디 무르무 인도 대통령에게 안락사를 요청하는 편지를 보냈는데, 피해 여성은 자신의 고통을 세상에 알리고, 경찰에게 공정하고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공식적으로 안락사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으로 불리는 인도에서 성범죄는 여전히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꼽히는데, 인도 국가범죄기록국에 따르면, 2022년 한 해 동안 인도 전역에서 신고된 강간 사건은 2만 8046건으로, 하루 평균 77건의 강간 사건이 발생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