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구촌뉴스 > 한국뉴스
한국뉴스


"망고 없네"로 미국에선 65억 소송을,,,,,,,"그러면 한국 스타벅스 어떨까?"

멜앤미 0 629

37.jpg

 

과일 이름이 들어간 음료에 실제로는 과일들이 들어 있지 않다는 이유로 최근 미국 소비자들이 스타벅스를 상대로 60억 원대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그럼 우리나라 스타벅스에서 파는 음료들은 어떨지, 확인해봤다. 소송에 걸린 미국 스타벅스의 제품은 과일 이름들이 포함된 리프레셔 음료 6종인데 망고 용과, 딸기 아사이, 그리고 파인애플 패션푸르트 등인데 한국 스타벅스도 이들 리프레셔 음료를 팔고 있다. 음료에 실제 과일을 넣는지 확인하기 위해 제조 과정을 보여줄 수 있는지 아니면 재료 사진이라도 공개해줄 수 있는지 요청했지만 스타벅스 측은 모두 거절했다.  그래서, 해당 음료 4종류를 매장 2곳에서 각각 사서 체로 걸러봤는데, 우선 망고 용과 레모네이드에는 노란 망고와 까만 용과 씨가 체에 남았다. 다음은 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에서는 딸기는 체에 걸러졌지만, 블루베리처럼 생긴 아사이는 눈에 띄지 않았고, 핑크 드링크 위드 딸기 아사이라는 음료에서도 딸기만 보이고, 아사이는 눈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스타벅스는 리프레셔 음료에 망고와 용과, 딸기는 동결 건조한 과일을 넣고, 아사이의 경우는 즙을 넣기 때문에 눈으로는 보이지 않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해도 문제는 없는지 식약처에 확인해봤는데 "건조든, 냉동이든, 즙이든, 가루든 간에 실제 과일만 들어갔다면 문제가 없고, 함유량도 특별한 기준치가 없어 아주 미세한 양만 넣더라도 과일명 표기는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향만 첨가했거나 아예 안 넣은 경우는 위법이라고 덧붙였다. 손으로 하늘 가리기네! 이건 완전 미국이든 한국이든 소비자가 봉이네!!! 한국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