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구촌뉴스 > 한국뉴스
한국뉴스


"尹-韓 3차 충돌",,,,,,,,,'金여사 문자' 내전!!!

멜앤미 0 57

53.jpg

 

53-1.jpg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한동훈 후보가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으로 충돌하면서 3차 '윤-한 갈등'으로 비화하고 있다. 한 후보가 문자 논란에 대해 "비정상적 전대 개입, 위험한 당무 개입"이라고 밝히자 대통령실이 "선거에 대통령실을 끌어들이지 말라"고 맞받은 것으로, 윤 대통령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이 문자 논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낸 것은 처음인데, 4·10총선 국면이던 1월 김건희 여사의 명품 디올백 수수 의혹, 3월 '이종섭-황상무' 문제 해법을 둘러싼 1, 2차 충돌에 이어 김 여사 문자-전대 개입 논란으로 맞붙자 당내에선 "두 사람 관계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나경원 후보는 페이스북에 한동훈, 원희룡 후보를 싸잡아 "패배 브러더스의 진풍경으로, 이래서 그들은 총선을 졌던 것"이라고 했다.또한 나 후보는 한 후보에 대해 "(문자 무시는) 사실상 해당 행위"라고 했고, 원 후보를 향해서는 "지긋지긋한 줄 세우기나 하면서 오히려 역풍이나 불게 만드는 무모한 아바타"라고 했다. 윤상현 후보는 "한 후보는 직접 사과하고 원 후보도 그만 자제해야 한다"고 하면서도 한 후보를 겨냥해서는 "또다시 대통령실을 전당대회에 끌어들이면 공멸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고 했으며, 원 후보에게는 "더 이상의 확전은 자제해야 한다. 분열과 갈등의 길로 가서야 되겠느냐"고 했다. 당내에서도 김 여사 문자를 둘러싼 충돌이 이어지면 전대 이후 내부 분열은 물론이고 당정 관계도 회복 불가능할 것이란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여당 의원 108명이 모인 단체대화방에서도 "이렇게 가면 안 된다. 이렇게 가다가는 당이 망한다"는 메시지가 올라오고 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