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구촌뉴스 > 이슈/사건
이슈/사건


'맥캘란1926' 싱글몰트 위스키 '35억원'에 팔려,,,,,,,,,,,"세계서 가장 비싼 술"

멜앤미 0 298

94.jpg

 

19일 BBC와 AP통신 등은 런던 경매회사 소더비에서 싱글몰트 위스키 '맥캘란 1926'이 218만7천500파운드(약 35억원)에 판매됐는데, 위스키 가격 175만파운드에 경매 수수료를 더해 와인이나 증류주를 통틀어 경매 역사상 최고 가격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맥캘란 1926'는 1926년에 증류돼 쉐리 오크통에서 60년 숙성됐고 이후 1986년에 40병만 한정 출시됐다. 이번에 낙찰된 것은 이탈리아 팝 아티스트 발레리오 아다미의 라벨이 붙은 12병 중 하나인데, 아다미 라벨은 2011년 동일본 지진 때 1병이 파괴됐고, 1병은 소비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히 몇 병이 남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이날 판매된 맥캘란 1926은 맥캘란 증류소에서 코르크를 교체했고 라벨 모서리에 접착제를 새로 바르는 작업 등을 거쳐, 경매에 부쳐지기 전 예상가는 75만∼120만파운드였다. 소더비 관계자는 "극미량 샘플을 맛봤다"며 "아주 풍부하다. 예상대로 말린 과일 뿐 아니라 향신료, 나무의 풍미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60년간 어두운 유럽 오크통에 있었기 때문에 그 색깔이 반영됐다"며 "가볍게 마실 것은 아니고 풍부하고 깊은 향이 있는 위스키다. 대단하다"고 말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